말뫼

헬싱키로 밤비행기로 넘어가기에, 붕뜬 시간 동안 스웨덴 말뫼에도 다녀왔다. 역시나 이전에 한 번 왔다간 도시지만 또 와도 좋았다. 시간이 부족해 터닝 토르소 앞까지 가진 못했지만, 이전엔 들어가보지 못했던 샵들도 들어가고 박물관도 가보고, 즐거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