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제의 역

@트레비 분수, 로마, 이탈리아

나는 로마에 다시 오고싶지 않았다. 행여나 동전이 트레비분수에 떨어질까봐 노심초사하며 지나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