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피스트 / The Rapist

The Rapist / 2021 / Aparna Sen / IMDb
★ 3.2

왜 rapist가 생겨나는가? 사형제도는 필요한가? 두 가지 질문을 엮다보니 빈 틈이 발생하기도 한다. 전자에 더 방점을 뒀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전 타임에 본 “발 밑의 나락"과 달리 날것이 없는 터치에 놀랐다. 영화를 잘 다루는 이들은 참 이렇게 물흐르듯 영화를 만든다니까.. 신기하다.

GV때 질문을 해 말아 계속 고민하던건, “트라우마"에 대한 질문이었다. 인도의 현실을 파악하기 위해 왜 강간범이 되었나? 라는 질문을 파들다 보면 결국 “트라우마"에 기반한 프로이트식 분석법을 차용하게 되는 것 같다. 그것이 이 영화와 감독이 바라보는 인도의 현실에 대한 시각인가가 궁금했는데, GV 떄 다른 이가 먼저 동일한 질문을 던져 해결되었다. 비단 개인의 역사에 국한되었다기보다, 사회 안전망 등 다양한 이슈가 섞여 있는 것이라는 답변. 덕분에 교화되지 않은 범인의 마지막 언행이 조금 이해되기도 했다.

Country: India
Production Year: 2021
Running Time: 132min
Format: DCP
Color: Color
Program Note
Naina, a criminal psychology professor, is sexually assaulted in a slum she visits to help the daughter of a school custodian embroiled in a case of domestic violence and infanticide. Upon surviving the attack that leaves her colleague dead, Naina fights social prejudices and testifies, which leads to the rapist-murderer’s death sentence. Later, Naina discovers her pregnancy and tries to cope with her trauma in her own way. Veteran Indian director Aparna Sen poses powerful questions about gender, class, and institutional contradictions in India through a dilemma faced by a couple who oppose the death penalty. The shots of past memories and hallucinations that abruptly intrude on reality powerfully visualize the trauma that Naina experiences. The director′s daughter and actress Konkona Sen presents a delicate portrayal of Naina, and Arjun Rampal appears as her husband. Gitanjali Rao, who directed the popular animation Bombay Rose (2019), makes a cameo appearance as the rapist′s mother. (PARK Sun You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