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h / 2018 / Bo-hyung SEO / IMDb
★ 3.4

16분이라는 부담없는 러닝 타임. 부담감이 적은 대신, 기대하는 것도 적어 단편영화를 보는 데는 생각보다 큰 용기가 들어간다.

당황스러울만큼 한정된 움직임의 카메라. 극과 현실, 그리고 또다른 현실의 여러 레이어를 오가는 스토리. 그 안에서 느껴지는 서스펜스. 서늘한 소품. 16분이라는 시간을 알차게 썼다는 데에 의심의 여지가 없다.

괜찮은 영화였지만, 4점까지 가지 못한 것은 단편영화가 가진 태생적 한계떄문인지, 마음을 울리지 못해서인지 모르겠다. 아마 후자인 것 같다.

단편영화제의 영화들을 OTT 플랫폼을 볼 수 있다는건, 정말 시대가 내린 축복같다.

It took only 16 mins. Short films are literally “short”. So it doesn’t put pressure on time, but it does give us less. This requires greate courage to sit in front of our own screen.

A camera with a bewilderingly limited movement. A story that croesses several layers with drama, reality, and another reality. It’s enough to make a suspense. Of course, the props are cold enough. There’s no doubt that this movie spent 16 mins very intelligently.

It’s fine, but not a 4-star movie. I don’t know if it’s a short film or it didn’t touch. Perhaps the latter.

Anyway, it’s a blessing of the time that we can watch these short and easy-to-forget films films in front of our own screen thanks to the OTT platfo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