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먹왕 랄프2: 인터넷 속으로

★ 3.7

1편보다 더 풍성해졌다. 1편이 성공한 덕분에 더 넉넉한 예산으로 2편을 제작할 수 있는 환경이었다 하더라도, 아무나 쉽게 잘 만들지는 못했을 것이다.

그나저나, 마지막 쿠키영상의 릭롤링으로 즐거운 추억여행을 했다. 랄프의 기가막힌 Never Gonna Give You Up 커버덕분에 Marci 덕분에 금요일마다 듣던 Together Forever 이 생각나고, 덕분에 한화의 홈런타자~ 김태균~ 응원가가 생각나고, 쭉쭉 연상이 이어져간다.

전편에 비해 스토리나 레슨은 덜했지만, 이미지들의 visualization 에 감탄한 것 같다. 상투적이지만 누군가는 한 번 해야했을 형상화였다 생각한다.

전공자마다 집중해 보는 타겟이 다 다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누군가는 앱 서비스를, 누군가는 비지니스 모델을, 누군가는 보안을, 누군가는 VFX만 머릿속에 가득 그리며 볼 수도 있겠단 생각. 좀 더 크고 아름다운 레슨이 함께였으면 정말 좋았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든다.

1편을 보고나서 아, 뭐하고 살지? 막막했었다면, 2편을 보고나선 좀 방향이 명확해지는 느낌이었다. 4월, 그리고 5월을 뚝딱뚝딱 잘 보낼 수 있을 것 같다.

  • 42 추가
    몇 년이 흐른 뒤에 저장소에 묻어두었던 캐릭터를 꺼내는 테크니션의 기분은 어떨까? 문득 궁금해졌던 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