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 위드 러브

★ 3

우디앨런의 로마는 이렇구나…

너무나도 감흥 없는 로마였지만, 로마에서 오르비에토로 오가는 기차 안에서 아주 즐겁게 봤다.

그렇지만, 영화의 생각과 짜임새에는 무지하게 반대의 의견을 갖고있다. 1. 물론 유명하면 좋겠지만, 유명하지 않아도 좋다. 2. 오랜시간 지속해온 진심을 쫓아야 하겠지만, 한 순간의 불꽃을 쫓아도 나쁘지 않다. 가 나의 생각이다. 우디앨런과는 많이 다르지만.

인물의 구성도 나름 not bad 지만 good 에는 미치지 못하는 것 같다. 본인들도 의식했는지, 나레이터를 두고 로마에는 수많은 스토리가 있다 하지만 결국 슬픈 전설이 있다는 모 드라마의 대사와 다름없이 다른 얘기들이 있을게야 라는 추측으로 영화의 책임을 전가하고야 마는 사태가 발생한다.

어쨌건 미드나잇 인 파리의 분위기와 스토리가 더 좋지만 유머는 로마위드 러브가 압도적인 것 같다. 소소한 창의성들이 좋았다.

아마도 다시는 무대에서 목욕하는 테너는 볼 수 없을테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