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섯개의 시선

★ 3.3

특히나 좋았던건 임순례 감독의 그녀의 무게와 박찬욱 감독의 믿거나 말거나 찬드라의 경우

아 정말. 박찬욱이 왜 깔쌈한지 여실히 보여주는! 생각치도 못했던 부분의 인권이라….

여균동감독의 “대륙횡단”에서 음악감상 부분은 너무나도 움찔했다. 음악감상이라니…

나를 반성. 그리고 사회를 반성. 그래서 나를 반성.